최근 검색어

  • 최근 검색어가 없습니다.

추천 상품

Home / Magazine / Style
We’re All Mad for Madras We’re All Mad for Madras



We’re All Mad for Madras






풍부한 컬러와 다양한 색상 그리고 가벼운 무게와 훌륭한 통기성을 자랑하는 마드라스는 아마도 여름을 위한 완벽한 소재일 것 입니다.
진정한 프레피 클래식인 이 소재는 어떤 의상이든 다양한 시각적인 스타일을 제공합니다. 

마드라스는 브룩스 브라더스의 소중한 유산 중 하나인데요.
자, 그럼 여름을 대표하는 마드라스 소재를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가장 먼저, 마드라스는 무엇일까요?
마드라스는 부드러운 면으로 만든 가벼운 원단을 말합니다. 
앞 뒷면에 무늬가 보이도록 제작하여 격자무늬를 만들어내죠.

1600년대 초, 유럽에서는 인도에서 생산되는 가벼운 거즈 코튼이 인기가 많았습니다. 
영국 동인도 회사가 이 지역을 점령하고 Fort St George를 설립했을 때, 
그들은 그 지역의 섬유 무역 사업을 호황으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이 소재의 전통적인 플래드 패턴은 스코틀랜드 병사들이 이 곳에 머물렀을 때 
또는 조지 4세 국왕이 스코틀랜드를 방문한 후에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마드라스는 19세기 내내 아주 큰 인기를 끌었으며, 
에어컨이 없는 시대에 사람들을 더위로부터 구원해주는 소재로 높이 평가되었습니다. 
20세기 경에 마드라스는 대서양 열대지방의 가장 따뜻한 지역 사람들에게 필수 아이템이였습니다.

그렇다면 브룩스 브라더스와 마드라스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1930년대, 마드라스는 따듯한 카리브해 근처 해변으로 여가를 즐기러 가는 사람들에게 지위의 상징이 되었고, 
여행에서 돌아온 사람들에게는 이국적인 휴가지에서 구매한 완벽한 기념품이 되어주었습니다. 

브룩스 브라더스는 마드라스의 수요와 유용성에 주목했고,
미국에서 처음으로 따듯한 날씨를 위한 마드라스를 만들어 
휴양지에서 마드라스를 대중화 시킨 자랑스러운 브랜드 중에 하나가 되었습니다. 








1960대 초까지 마드라스의 인기는 여전했습니다.
2차 세계 대전 후에 점점 더 많은 미국인들이 대학에 진학하게 되었고 
캠퍼스 문화가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아이비룩이 유행하게 되었죠.
마드라스 셔츠는 아이비룩의 큰 부분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당시 인도에서의 천연 염색은 습한 경우일 수록 더 큰 블리딩을 불러 일으켰고, 
밝은 플래드 패턴을 모든 셔츠에 블렌딩하여 더 밝지 않은 컬러로 염색 되기도 했습니다. 

오늘날까지 마드라스는 패치워크를 반복하는 여름을 위한 주요 소재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물론, 세탁은 걱정하지마세요! 염료 블리딩 문제는 해결했답니다.) 

이번 시즌 브룩스 브라더스의 새로운 마드라스 셔츠와 함께 여러분의 여름 옷장의 역사에 한 획을 그어보세요.  
 




 


We’re All Mad for Madras






풍부한 컬러와 다양한 색상 
그리고 가벼운 무게와 훌륭한 통기성을 자랑하는 
마드라스는 아마도 여름을 위한 완벽한 소재일 것 입니다.
진정한 프레피 클래식인 이 소재는 어떤 의상이든 
다양한 시각적인 스타일을 제공합니다. 

마드라스는 브룩스 브라더스의 소중한 유산 중 하나인데요.

자, 그럼 여름을 대표하는 
마드라스 소재를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가장 먼저, 마드라스는 무엇일까요?
마드라스는 부드러운 면으로 만든 가벼운 원단을 말합니다. 
앞 뒷면에 무늬가 보이도록 제작하여 격자무늬를 만들어내죠.

1600년대 초, 유럽에서는 인도에서 생산되는 
가벼운 거즈 코튼이 인기가 많았습니다. 
영국 동인도 회사가 이 지역을 점령하고 
Fort St George를 설립했을 때, 
그들은 그 지역의 섬유 무역 사업을 
호황으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이 소재의 전통적인 플래드 패턴은 
스코틀랜드 병사들이 이 곳에 머물렀을 때 
또는 조지 4세 국왕이 스코틀랜드를 방문한 후에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마드라스는 19세기 내내 
아주 큰 인기를 끌었으며, 
에어컨이 없는 시대에 사람들을 
더위로부터 구원해주는 소재로 높이 평가되었습니다. 
20세기 경에 마드라스는 대서양 열대지방의 
가장 따뜻한 지역 사람들에게 필수 아이템이였습니다.

그렇다면 브룩스 브라더스와 마드라스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1930년대, 마드라스는 따듯한 카리브해 근처 해변으로 
여가를 즐기러 가는 사람들에게 지위의 상징이 되었고, 
여행에서 돌아온 사람들에게는 이국적인 휴가지에서 
구매한 완벽한 기념품이 되어주었습니다. 

브룩스 브라더스는 마드라스의 수요와 유용성에 주목했고,
미국에서 처음으로 따듯한 날씨를 위한 마드라스를 만들어 
휴양지에서 마드라스를 대중화 시킨 
자랑스러운 브랜드 중에 하나가 되었습니다. 








1960대 초까지 마드라스의 인기는 여전했습니다.
2차 세계 대전 후에 
점점 더 많은 미국인들이 대학에 진학하게 되었고 
캠퍼스 문화가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아이비룩이 유행하게 되었죠.
마드라스 셔츠는 아이비룩의 큰 부분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당시 인도에서의 천연 염색은 습한 경우일 수록 
더 큰 블리딩을 불러 일으켰고, 
밝은 플래드 패턴을 모든 셔츠에 블렌딩하여 
더 밝지 않은 컬러로 염색 되기도 했습니다. 

오늘날까지 마드라스는 패치워크를 반복하는 
여름을 위한 주요 소재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물론, 세탁은 걱정하지마세요! 
염료 블리딩 문제는 해결했답니다.) 

이번 시즌 브룩스 브라더스의 새로운 마드라스 셔츠와 
함께 여러분의 여름 옷장의 역사에 한 획을 그어보세요.  
 




TOP